기념품 좋아하시나요? 저는 너무너무너무 좋아하는데요, 여행지에서 시간이 남으면 기념품 가게에서 보내는 것 같아요. 미술관이나 박물관을 가서도 상당한 시간을 기념품 가게에서 어정거리다.... 사실 뭐, 딱히 사는 건 없습니다만, 이것 저것 구경하는 재미로. 그러고 보니 <박물관 기념품 가게 기행>이라는 일본 책도 있어요. 그 책을 일본 국립신현대미술관 기념품 가게에서 기념품으로 사 왔던 적도 있네요. 네, 이 책입니다. 그림만 봐도 즐거워요.



어쨌거나, 기념품 중에 가끔 야생동물로 만든 기념품 들이 있어요. 산호로 만든 목걸이라든가, 무슨 뼈로 만든 귀걸이라든가, 코끼리 상아를 깎아 만든 조각이라든가 그런 것들인데요. 국제환경단체들이 이런 '야생동물 기념품'을 사오지 말라고 가끔씩 캠페인을 한답니다. 첫번째는, 이런 물건을 만들기 위해서 멸종위기의 야생동물이 더 많이 밀렵된다, 두번째는, 이런 거 사오시면 세관에서 걸려서 고생하십니다, 취지입니다.

휴가철도 되고 해서, 멸종위기종 기념품을 사 오시면 안된다는 기사도 하나 썼습니다.

야생동물로 만든 여행기념품, 멸종위기 부른다 (클릭)
야생동물 친화적인 여름 휴가를 위한 팁 5




7월1일부터 세계야생동물기금(WWF) 등과 유럽 세관이 함께 '야생동물 기념품 구입하지 않기' 캠페인을 한답니다. 유럽 주요 공항에 이 포스터가 붙고, 야생동물 기념품을 찾아내도록 훈련받은 개가 컹컹 찾아낸다고 하네요. 이게 그 포스터에요.


지난 번 독일의 함부르크 공항 에도 보니까 그런 캠페인을 하더라고요. 국제동물복지기금(IFAW)과 독일 세관에서 같이 압수품을 전시해 놓고, 당신의 여행이 야생동물을 위협하지 않도록 해 달라, 고 당부하고 있습니다.



뭐 약소합니다.



코끼리 상아로 깎은 기념품 조각입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이나, 중국 남부, 태국 등에서 많이 판대요. 특히 남아공은 상아를 얻으려고 밀렵을 하는 바람에 코끼리가 문제가 많은 것 같더라고요.




캐비어입니다. 보통 국제적으로 250그램 이하는 허용을 해 주긴 하지만, 캐비어 때문에 철갑상어 수가 자꾸 줄어들고 있다고 하니까...




호랑이 가죽과 호랑이 약재. 호랑이뼈가 만병통치약라고 알려지면서 호랑이들이 자꾸만 밀렵되고 있다는 취지. 전세계 야생호랑이 개체수가 5000~7000마리 정도 밖에 안 남았다고 하더라고요.


그럼 이 호랑이 제품은?


호랑이 연고는 괜찮답니다. 예전엔 호랑이 기름을 실제 넣었는데, 지금은 허브로만 만든대요. 상표만 '호랑이' 연고입니다. 저도 예전에 싱가포르에선가 여러 개 사 와서 선물도 하고 그랬는데, 다행입니당.




이런 파충류 가죽으로 만든 제품도 삐~입니다. 네네.


구입하지 말아야 할 야생동물 기념품 10

-곰·호랑이 성분으로 만든 약
-산호로 만든 목걸이, 귀걸이, 장식품
-코끼리 상아로 만든 장식품, 젓가락, 머리핀
-악어·뱀 가죽 가방, 핸드백, 지갑, 허리띠
-상어 이빨 목걸이, 상어 턱뼈 장식품
-선인장, 난 등 살아있는 식물
-바다거북 등껍질로 만든 안경테, 팔찌, 목걸이
-250g 이상의 캐비어(철갑상어 알)
-호랑이·표범·치타 가죽으로 만든 코트, 러그, 가방
-히말라야 사슴(치루)으로 만든 숄

<자료:세계야생동물기금·국제동물복지기금>


대체로 이런 품목들이 국제적으로 '빨간불'인 것 같아요. 물론 대부분이 엄청 비싼 물건들입니다. 샤투슈 같은 숄은 수백만원이 넘나 보더라고요. 귀갑(바다거북 등껍질) 안경테 같은 것도 천만원을 호가한다는...(쿨럭). 그러나 각성된 국제 시민스럽게, 돈이 없어서가 아니라 멸종위기종을 보호하기 위해 저런 기념품은 안 산다, 고 쿨하게 말해 봅니다, 하하.


Posted by orca3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최예선 2011.07.19 12: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랑이풀이라고 센텔라 아지아티카 라는 허브로 만든 연고에요. 화장품에도 사용되구요. 실제 호랑이기름이 들어간 적도 있었군요. 기념품하나도 조심해야겠다 싶어요.

    • glaukus 2011.07.22 0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옷 글쿤요. 센텔라 아지아티카..왜 호랑이 풀일까요? 줄무늬가 있나...



지난번에 다녀온 덴마크-독일 출장 일종의 후기 비슷한 겁니다. 냉장고 청소 비슷하게 사진첩 청소하는 기분으로...^^




기내식 나눠주는 캐리어 같은 걸 면세품으로 팔더군요. 냉난방이 되니 여름철 야외 파티를 할 때 잘 쓰셔라, 뭐 그런 특집이었습니다. 꽤 비싸요. 나름대로는 파리 디자인, 뉴욕 디자인 그런 것도 있더군요.  




코펜하겐 공항의 전광판. 아이슬란드 에어는 예전에 북미와 아이슬란드를 연결하는 가장 싼 항공권을 팔았다는 것 같더군요. 그런데,




우리 지도를 보면 이렇게 아이슬란드와 미국은 세계의 양쪽 끝에 있습니다. 그럼 어떻게??




이렇게 북극을 위에서 내려다보고 지도를 만들면, 아이슬란드와 북미가 멀지 않아요. 그린란드와 캐나다 북부도 옆집입니다.





역시 항공사 기내지에서 광고하는 도시락 세트. 이거야말로 덴마크 전통 식사, 뭐 이런 취지인 것 같습니다. 좀 딱딱한 호밀빵 같은 데 오이랑, 계란, 햄을 얹어서 오픈 샌드위치로 만들어서 먹습니다. 그렇게 먹으라고 호텔 아침밥에도 많이 나오더라고요.


그런데 저희가 갔을 때 마침 유럽에 장 출혈성 대장균인가가 돌았어요. 그 숙주가 오이라고 알려져서, 아침마다 오이를 얹어 먹어야 하나 말아야 하나를 고민해야 했다는...-_-




코펜하겐 시내 어딘가의 신호등. 자세히 보면 지팡이를 짚은 신사가 그려져 있습니다.





덴마크는 안델센의 나라! 기념품 가게 티셔츠에 안델센 3종 세트가 그려져 있습니다. 안델센이 지은 동화가... <인어공주>(딩동!) <미운오리새끼>(딩동!) 그리고.... <벌거벗은 임금님> (딩동!) 이군요.  





이것도 덴마크 어디 남의 집 앞. 나무가 마치 결혼식 화환처럼 자라지 않았습니까?





편의점에서 사 왔어요. 낙농국가인 덴마크에서 우유를 안 먹고 갈 수 없다며 분연히 사 온 초코우유...는 뭐 그냥 그렇더군요. 저 스낵은 신기해서 사 봤는데, 으윽, 돼지고기 껍질 맛이래요. 어떻게 과자에서 고기 비린내가 날 수가 있단 말에요 ㅠㅜ




여긴 독일 브레멘의 성당 부조. 로버트 태권브이처럼 그와왕....부활하시는 예수.





같은 성당의 나무 조각이었습니다. 저도 저렇게 다정하게 늙고 싶습니다.





고속도로로 국경을 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고속도로 톨게이트 비슷한데, 걸리는 시간도 그 정도더군요. 뭐 올라와서 짐을 검사하거나, 여권에 도장을 찍어주거나 그렇진 않습니다.





방문을 닫고 나갔는데 방문이 또 있더라고요! 문짝이 두 개 달린 호텔방.





이거이 바지 다리미입니다. 저는 처음 봤어요. 빌 브라이슨 여행기에 '호텔에 가서 바지 다리미에 바지를 칼날처럼 주름을 세워서 어쩌고 저쩌고' 이런게 나와서 궁금했었는데, 아쉽게도 가진 게 청바지 밖에 없어서 주름을 못 세워봤어요 흑흑.



 

덴마크 호텔에는 화장실마다 이게 달려 있더라고요? 처음엔 소변기인가 했는데, 다시 보니 좌욕기 같기도 하고. 뭘까요? 비데?

 



함부르크에서 파는 기념품 토스터기. 참 별 걸 다 팝니다. 이걸로 빵 구우면 성 모양 찍혀 나올까요?




드럭스토어에서 파는 여러가지 차입니다. 제목이 화려합니다. 베드타임, 여성의 차, 여성 에너지, 그린 밸런스, 그린 에너지...





아이슬란드에서 온 생수는 떨이로....





모양만 봐서는 도저히 짐작이 안 되는...이게 머리 맛사지기래요. 머리 위에 씌우고 위아래로 긁으면 시원하다는... 착용샷도 어디 있을겁니다. ^^


Posted by orca3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andymok 2011.07.14 18: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타르 호텔에도 좌변기 모양인데 뚜껑안달린거 있었어요. 물어보니 그게 비데라고 하더라고요...;; 비데 쓸 때마다 허벅지 근육이 단련될 것 같아요.ㅋ

    • glaukus 2011.07.22 0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호. 어떻게 생긴 건지 잘 상상이 안 되지만, 허벅지 근육은 땡기긴 한다.

  2. 쏘댕기자 2011.07.16 01: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지다리미는 일본 비즈니스호텔에도 많아요. 바지 말고 양말 빨아서 말려봤음.ㅎ

    • glaukus 2011.07.22 0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역시 일본이구나. 세슘 소, 세슘 스시 땜에 일본을 생각하면 마음이 쿨럭...

  3. 지나가던이 2012.02.02 02: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데 저거 발닦는 건줄 알았는데..

  4. 제국의신사임당 2015.03.07 04: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대한 제국은 하루아침에 세워지지 않습니다.

    V.I.P들을 위한 완벽한 보안정책과 어디에서도

    만날 수 없는 초 고화질 영상!!

    글로벌시장에서 인정받는 최고의 인터페이스 및

    친절한 고객대응과 서비스정신으로

    No.1카지노의 명성을 쌓아온 황금의 제국에서

    최고의 미녀들과 생생한 현장의 겜블을 즐기싶시오!

    이제 당신이 황금의 제국의 주인공입니다.

    >>>>>>> www.kfdd33.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