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http://runawayjuno.com)


<Final Call>이라는 책을 보다가, 사람들이 "방콕"이라고 하면 카오산로드의 냄새와 바나나 팬케이크를 떠올린다는 구절에 갑자기 바나나 팬케이크가 참을 수 없이 먹고 싶어졌다. 내가 <패스트푸드의 제국>읽다가 "후렌치후라이는 왜 맛있나"는 대목에서 못 참고 맥도날드 가서 후렌치 후라이 사 먹은 사람이다 (으쓱). 작가의 비판정신과 관계없이 먹을 것에 대해 광포한 열정을 보인다. 

마침 집에 조용히 썩어가는 바나나가 있길래 만들어 본 허접 바나나 팬케이크-

일단, 핫케이크 가루를 산다. 물론 밀가루와 설탕과 베이킹파우더 등등을 개별적으로 사서 가루를 만들 수도 있겠지만, 저는...저는...ㅠㅜ 핫케이크 가루 반 봉지(250그램)에 우유 한 컵, 계란 한 개를 넣고 (하이킥을 보면서) 잘 저어 줍니다.




후라이팬에 기름을 한번 둘렀다 닦아낸 뒤 반죽을 얇게 깔아줍니다. (부침개를 할 때처럼 기름을 두를 필요는 없어요) 반죽을 깔자마자 재빨리 바나나 껍질을 까서 바나나를 똑똑 끊어 줍니다. 여기서 포인트는 칼이 아니라, 후라이팬 뒤집개로 바나나를 잘라 줘야 한다는 것-그래야 프로의 삘이 납니다. 팬케이크 한 장에 바나나 한 개면 적당한 것 같아요.




반죽의 한쪽에 바나나를 얇게 얹어 줍니다. 그리고 나머지 반을 접어 반달 모양으로 잠시 더 익히면 끝. 크레이프처럼 돌돌 말아 줘도 되고, 진짜 방콕 팬케이크처럼 보자기처럼 싸줘도 되어요. 그치만 먹어 보니 반달 모양이 제일 맛있는 듯. 



완성된 바나나 팬케이크! 역시 포인트는 후라이팬 뒤집개로 능숙하게 잘라 준다는 것. 바나나가 솔솔 녹아서 맛있습니다. 여기에 초코 시럽과 연유를 뿌리면 진정 방콕 팬케이크겠으나, 이미 핫케이크 가루로도 충분히 달기 때문에...ㅠㅜ  

내일은 바나나 우유를 만들어 먹어야겠습니다. 이놈의 바나나 언제 다 처치하나.


'취미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콕의 맛-바나나 팬케이크 만들기  (2) 2011.12.26
뚝섬 벼룩시장-올림푸스 펜 2만5천원에 득템  (4) 2011.05.23
북극 지도 가방 득템  (2) 2011.04.13
명절 득템  (3) 2011.02.22
정말 심각한 기후변화  (0) 2011.02.20
심각한 기후변화  (1) 2011.02.20

Posted by orca3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딸기 2011.12.26 11: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 이거 디게 좋아하는데...
    방콕엔 못가봤고 푸켓에서 열심히 먹었는데, 울집 딸이 저거먹은 날 식중독 걸려 캐고생한 경험이 있어서...
    울집에선 바나나가 들어가는 음식;;은 그 후로 영영 인연이 끊겼다능...

  2. 딸기 2011.12.26 11: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데 거기서도 하이킥 보고 있나보네? ㅋㅋ




토요일마다 뚝섬 유원지역에서 벼룩시장이 열린다. 지지지지지난주엔가 갔다가, 득템한 아이템들. 올림푸스 펜 카메라는, '저거요!' 내 말에 집어 주던 아저씨가, 부러운 눈으로 '좋은 물건 가져 가십니다'고 했다. 왼쪽은 태엽을 감아야 돌아가는 자명종 시계다. 어찌나 요란한 지 마루에 놓고 자도 안방에서도 벌떡 일어나게 돼 있다. 문제는 태엽을 매일 감아줘야 한다는 거다. 하루라도 안 감아주면 금세 의욕을 잃고 제자리 걸음으로 걸어간다. 카메라와 합쳐 3만5000원에 업어왔다.

어쨌거나 둘 다 건전지가 필요없으니, 친환경 아이템이라고 해 두자.



'취미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콕의 맛-바나나 팬케이크 만들기  (2) 2011.12.26
뚝섬 벼룩시장-올림푸스 펜 2만5천원에 득템  (4) 2011.05.23
북극 지도 가방 득템  (2) 2011.04.13
명절 득템  (3) 2011.02.22
정말 심각한 기후변화  (0) 2011.02.20
심각한 기후변화  (1) 2011.02.20

Posted by orca3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갈매 2011.07.07 14: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태엽 감는 자명종이라니.. 참으로 고전적이면서도 디자인은 심플, 모던..
    오로지 기능에만 충실한 것들의 아름다움을 간직한..

    올림푸스 펜도 단도 25000에 장만 했음 진짜 잘 산 것.
    저게 한때 클래식 바람 불면서 카메라 동호회 가면 10만원 가까이 호가하던 것..

    부럽구료..

  2. Flytouch III 2012.07.24 16: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것은 충분히 흥미있는 주제에 대한 유용한 정보와 양질의 기사를 읽는 기회를 가지고 훌륭합니다

  3. Ployer MOMO11 2012.07.25 18: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를 읽는 기회를 가지고 훌륭합니다

  4. china tablet 2012.07.27 18: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정보와 양질의 기사를 읽




공덕역 지하상가를 걸어가다가 문방구에 걸린 것을 발견했다.

모닝글로리는 어떻게 이 지도로 가방을 만들 생각을 했을까. Arctic Canada다. 오른쪽 누나버트라고 써 있는 곳이, 나와 북극곰이 가 보고 싶어하는 곳 중 하나다. '누나버트'는 '우리의 땅'이란 뜻의 에스키모 말이란다.

몇년 전에 캐나다 관광청 미디어 투어를 간 적이 있었는데, 각 주 관광청 사람들과 10분씩 미팅하는 자리가 있었다. 결혼 단체 맞선처럼 종 땡 치면 보고 인사하고, 다시 종 치면 바이 하고 헤어지는 뭐 그런, 미팅이었다. 그 미팅 몇달 전에 만나고 싶은 주 관광청을 미리 신청해 놔야 한다. 내가 신청했던 관광청이 누나버트, 매니토바(북극곰 마을 처칠이 있다), 노스웨스트 테리토리(오로라 보러 가는 옐로나이프가 있다) 뭐 그런 곳들이었다. 두번 다시 볼 가능성이 별로 없는 사이들인지라, 꼭 오면 연락해, 하고 반갑게들 헤어졌는데.

그나저나, 이 가방은 어디에 쓰지?









'취미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콕의 맛-바나나 팬케이크 만들기  (2) 2011.12.26
뚝섬 벼룩시장-올림푸스 펜 2만5천원에 득템  (4) 2011.05.23
북극 지도 가방 득템  (2) 2011.04.13
명절 득템  (3) 2011.02.22
정말 심각한 기후변화  (0) 2011.02.20
심각한 기후변화  (1) 2011.02.20

Posted by orca3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쏘댕기자 2011.04.14 1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꽤 커보인다. 여행용으로?

  2. h7300 2012.05.28 17: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게시물이매우유익한것입니다.몇가지지식을얻을
    전에는모를니다.정말감사합니다.


명절 득템

취미생활 2011. 2. 22. 23:21


설날 전날 재래시장에 갔다가 신발 가게에서 하나 샀다. 코리안 어그부츠 쯤 되겠다. 한 켤레 7000원.




신발가게 아줌마 말씀이, 예전엔 할아버지들이나 신었는데, 요즘은 젊은 아가씨들이 많이 찾는단다. 한옥마을에 놀러 왔다가, 귀한 어그부츠 눈에 젖을까 이 고무부츠를 하나씩 사서 신고, 비닐봉지에 담아 집으로 가져간다고. 내년 겨울쯤 되면 장안의 여성들에게 두루 유행이 번지지 않을까 기대해 본다. 뭐 크록스도, 처음엔 이상했잖아?

사는 김에 신발가게 맞은편 옷가게에서 꽃무늬 작렬하는 몸빼도 하나 샀다. 이건 좀 비싸서 만원. 옷가게 아줌마 말씀이, 예전엔 할머니들이나 신었는데 요즘은 중학생들이 많이 사 간단다. 텔레비전에 연예인들이 엠티 프로 하면서 입고 나오니까, 애들도 공부할 때 입는다고 사 간단다. 솜이 덧대어져 있어서 왕 따시다. 앞에 주머니가 달려 있어 동전 넣기도 좋다. 다음은 착용샷.








'취미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뚝섬 벼룩시장-올림푸스 펜 2만5천원에 득템  (4) 2011.05.23
북극 지도 가방 득템  (2) 2011.04.13
명절 득템  (3) 2011.02.22
정말 심각한 기후변화  (0) 2011.02.20
심각한 기후변화  (1) 2011.02.20
체게바라 이런 모습 처음이야  (1) 2010.11.21

Posted by orca3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갈매 2011.02.25 15: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하하하하!!

    저 털신은. 옛날에 미수다 보는데, 동구권 출신의 외국인이, 자기네 나라 가져가면 완전 대히트할거라고.눈와도 미끄러지지않고 따뜻해서 좋다고..
    마저 크록스가 요즘 저렇게도 나오잖아. 코리안 크록스로 이참에... ㅋㅋ

    몸빼 잘 어울림.
    나도 가끔 명절에 할머니네 내려가면, 꽃무늬 덧버선 신고 일한다우. 먼지많고 추운 시골집에서 화려한 꽃무늬 덧버선이 안성맞춤!

  2. 형수는 웬수 2011.06.28 0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 설때 시골로 내려온 형수님을 위해서 어머니가 한 켤레 장만했었죠. 성묘갈때 발 차갑지 말라고요. 묘소가 야산이라서 가는길이 좀 궂기도 했고요.
    근데 우리 형수 이런 촌스러운 것을 어떻게 신냐며 팽개쳐두고 또각또각 하이힐을 신고 갔더랩니다. 그러고는 춥다고 또 난리. 촌스러우면 그냥 싸가서 안신으면 그만이지 못신겠다고 난리를 질것은 뭐람..
    속에서 뭔가가 꾸르르하고 솟아오르는데 명절음식을 많이 먹어서인지 뭐라 말하기가 어렵더군요.
    외국에서 시집온 신부거나 어디 못배운 여자라면 또 그러려니 하겠는데 이건 그것도 아니니 시골이라 무시하는 건가하는 생각도 들고. 그것말고도 여러가지로 눈에 밟히는 일이 많았습니다. 저걸보니 또 그 생각이 나네요. 득템했다고 좋아하시는 분도 계시니 참 어떤 의미로는 부럽습니다.

  3. eken a90 2012.05.29 16: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게시물이매우유익한것입니다.몇가지지식을얻을
    전에는모를니다.정말감사합니다.





전주 남부시장의 설날 장. 동해 수온이 올라 명태가 사라지면서 여기도 이제 러시아산 황태만 판다. 머리만 모아놓고 보니 이상하다.

같은 시장에는 이런 애교스러운 간판도 있었다.

아, 네네.


 

'취미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북극 지도 가방 득템  (2) 2011.04.13
명절 득템  (3) 2011.02.22
정말 심각한 기후변화  (0) 2011.02.20
심각한 기후변화  (1) 2011.02.20
체게바라 이런 모습 처음이야  (1) 2010.11.21
런던정경대 서점에 꽂혀 있는 장하준  (0) 2010.11.09

Posted by orca3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월 어느날 출근길 아침의 한강. 48년만에 가장 추웠던 올 겨울, 기상청 담당 기자였던 것을 뿌듯하게 여기고 있다.

오늘 낮은 12.8도였다. 이럴 줄 알았으면 한강에 얼음이 둥둥 떠 있을 때 사진 한 장 찍어둘 걸.


 

'취미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명절 득템  (3) 2011.02.22
정말 심각한 기후변화  (0) 2011.02.20
심각한 기후변화  (1) 2011.02.20
체게바라 이런 모습 처음이야  (1) 2010.11.21
런던정경대 서점에 꽂혀 있는 장하준  (0) 2010.11.09
어느 쪽이 아메리카노일까?  (5) 2010.11.07

Posted by orca3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q8 phone 2012.05.09 15: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게시물이 정말 이것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되었습니다. 그것 정말 좋은 소식입니다. 여기에이 정보를 확산 주셔서 감사합니다 ..



매너티와 물범들을 찾으러 사진 폴더를 뒤지다 보니 이런 사진들이 있네요. 내셔널지오그래픽 뭐 세기의 사진들, 이런 책에 실린 사진을 디카로 찍은 건데요, (그.. 이름이 기억나지 않는 사진가 분에게는 죄송)





체게바라가 1960년 북한에 갔었답니다
. 사진 설명에는 '1960년 12월. 한 북한 여성이 체게바라에게 춤을 가르쳐 주고 있다'라고 적혀 있네요. 뒷벽에 '김일성동지...' 글자도 있네요.


1960년이면 우리 4.19 하던 시절 아닌가요. 지나가는 길에 남한도 한번 들려 주셨으면...





이건 쿠바의 무슨 인민회의 같은 것이었던 것 같아요. 회의 책상에 앉아 있는 체.

뭔가 '후까시'의 포스가 강하게 풍깁니다.


그나저나 체게바라는, 그 티셔츠에도 많이 나오는 그 모습이 가장 잘 나온 것 같아요. 바로 이 얼굴.




(재작년 득템한 체게바라 티셔츠. 목이 늘어나도록 잘 입고 있습니다)


10년도 더 전인가, 이탈리아에서 체게바라 사진집을 샀었는데, 음, 실망하지 않았다고 할 수는 없겠더라고요. 그 첫 사진을 빼면 나머지는 뭐, 제 취향은 딱히 아니었다는. 어쨌거나, 멋지긴 하죠.


예전에 우리 신문 여행면에 어떤 여행작가가 체게바라 딸 인터뷰 기사를 쓰신 적이 있으시죠. 이 따님은 쿠바에서 어린이 병원 의사로 계시답니다. 체게바라의 그 유명한 사진을 찍은 사진작가 인터뷰도 있어요. 쿠바를 가시면, 체게바라 루트도 한번 가 보셔요.





'취미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명절 득템  (3) 2011.02.22
정말 심각한 기후변화  (0) 2011.02.20
심각한 기후변화  (1) 2011.02.20
체게바라 이런 모습 처음이야  (1) 2010.11.21
런던정경대 서점에 꽂혀 있는 장하준  (0) 2010.11.09
어느 쪽이 아메리카노일까?  (5) 2010.11.07

Posted by orca3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딸기 2010.11.22 22: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체게바라 북한 사진 오래전부터 알고 있었지롱~~ (별 자랑을 다;;)
    빅토르 하라 노래 좋지? 나도 오늘 그거 많이 들었어 ㅎㅎ






여기는 런던정경대에 있는 '경제학자의 서점'이라는 이름의 서점. 말이 좋아 '경제학자의 서점'이지, 사실은 대형 서점 체인인 워터스톤의 런던정경대 지점이다. 기라성 같은 정치 경제학자들의 저작이 학자별로 꽂혀있는 이 서점에서, 책을 찾다 이 이름을 발견했다. 하준, 장. 장하준의 책은 '개발학' 쪽의 서가 4개를 통째로 차지하고 있었다. 사실 꽂혀 있는 책은 몇 종류 안 되는데, 저 오른쪽의 까만 책으로 아랫 책장 4개단이 모두 도배되어 있는 것이다.
 

나는 외국에서, 삼성이나 엘지를 봐도 하나도 반갑지 않고, 현대차를 봐도 흥분되지 않으며, 솔직히는 방콕 공항에서 시내로 갈 때 숲속에 서 있는 거대한 '삼성' 간판을 보면서는 부끄럽기도 했다. 우리도 이제 코카콜라나 아디다스같은 글로벌 기업을 양산하면서 제3세계 착취 대열에 들어선 것 같아서다. (예전에 어떤 외국애가, 한국 기업이 마다가스카르에 뭔가 환경 파괴적인 산업을 하려고 땅을 왕창 사들였는데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어봐서 참 난감하기도 했다)

그다지 국가적인 자부심이라거나 이런 건 사실상 없는데, 이 하준-장을 보면서는 어찌해 볼 수 없는 감격이 쓰나미처럼 밀려왔다. 그의 옆에는 조지프 스티글리츠가 꽂혀 있었고, 책장 몇 칸을 넘어가면 노엄 촘스키, 울리히 백, 다윈이, 그리고 그 책장의 맨 앞에는 마르크스가 있었다. 장하준은, 세계적인 석학이었던 것이다. 어찌나 뿌듯했던지, 서점 직원들이 누가 책 훔쳐 갔다며 정신없는 틈을 타서 재빨리 몰카를 찍었다.

'취미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명절 득템  (3) 2011.02.22
정말 심각한 기후변화  (0) 2011.02.20
심각한 기후변화  (1) 2011.02.20
체게바라 이런 모습 처음이야  (1) 2010.11.21
런던정경대 서점에 꽂혀 있는 장하준  (0) 2010.11.09
어느 쪽이 아메리카노일까?  (5) 2010.11.07

Posted by orca35

댓글을 달아 주세요





회사 앞 던킨에서 오리지날 블랙과 아메리카노를 사서 들어오는 길.
오른손 아메리카노 왼손 오리지날 블랙 하면서 안 잊어버리려고 했는데,
^^ 어느 쪽이 아메리카노 일까요?

'취미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명절 득템  (3) 2011.02.22
정말 심각한 기후변화  (0) 2011.02.20
심각한 기후변화  (1) 2011.02.20
체게바라 이런 모습 처음이야  (1) 2010.11.21
런던정경대 서점에 꽂혀 있는 장하준  (0) 2010.11.09
어느 쪽이 아메리카노일까?  (5) 2010.11.07

Posted by orca3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nero coffee 2010.11.07 22: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메리카노와 던킨 오리지날은 뭐가 다른걸까요?
    원두가 다른걸까요?

    전 도넛이 먹고 싶다능...

  2. 쏘뎅 2010.11.08 0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품 없는 쪽이 오리지날 아닐까요? 좌오리 우아메??

  3. 갈매 2010.11.08 1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쏘뎅에 동의.. 거품없는 쪽이 오리지널.. ㅎ

    • 갈매 2010.11.12 11:23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커피추출방식은 이제 상식이지 않나? ㅎㅎ (잘난척)
      오리지널은 드립방식이니까 거품 안나고

      아메리카노는 에스프레소에 뜨거운 물 섞은 거니까.
      에스프레소가 바로 내리면 크레마가 생겨서..
      저 거품이 크레마잖여. ㅎㅎ

  4. 2010.11.09 16: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