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마다 뚝섬 유원지역에서 벼룩시장이 열린다. 지지지지지난주엔가 갔다가, 득템한 아이템들. 올림푸스 펜 카메라는, '저거요!' 내 말에 집어 주던 아저씨가, 부러운 눈으로 '좋은 물건 가져 가십니다'고 했다. 왼쪽은 태엽을 감아야 돌아가는 자명종 시계다. 어찌나 요란한 지 마루에 놓고 자도 안방에서도 벌떡 일어나게 돼 있다. 문제는 태엽을 매일 감아줘야 한다는 거다. 하루라도 안 감아주면 금세 의욕을 잃고 제자리 걸음으로 걸어간다. 카메라와 합쳐 3만5000원에 업어왔다.

어쨌거나 둘 다 건전지가 필요없으니, 친환경 아이템이라고 해 두자.



'취미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콕의 맛-바나나 팬케이크 만들기  (2) 2011.12.26
뚝섬 벼룩시장-올림푸스 펜 2만5천원에 득템  (4) 2011.05.23
북극 지도 가방 득템  (2) 2011.04.13
명절 득템  (3) 2011.02.22
정말 심각한 기후변화  (0) 2011.02.20
심각한 기후변화  (1) 2011.02.20

Posted by orca3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갈매 2011.07.07 14: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태엽 감는 자명종이라니.. 참으로 고전적이면서도 디자인은 심플, 모던..
    오로지 기능에만 충실한 것들의 아름다움을 간직한..

    올림푸스 펜도 단도 25000에 장만 했음 진짜 잘 산 것.
    저게 한때 클래식 바람 불면서 카메라 동호회 가면 10만원 가까이 호가하던 것..

    부럽구료..

  2. Flytouch III 2012.07.24 16: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것은 충분히 흥미있는 주제에 대한 유용한 정보와 양질의 기사를 읽는 기회를 가지고 훌륭합니다

  3. Ployer MOMO11 2012.07.25 18: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를 읽는 기회를 가지고 훌륭합니다

  4. china tablet 2012.07.27 18: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정보와 양질의 기사를 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