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득템

취미생활 2011. 2. 22. 23:21


설날 전날 재래시장에 갔다가 신발 가게에서 하나 샀다. 코리안 어그부츠 쯤 되겠다. 한 켤레 7000원.




신발가게 아줌마 말씀이, 예전엔 할아버지들이나 신었는데, 요즘은 젊은 아가씨들이 많이 찾는단다. 한옥마을에 놀러 왔다가, 귀한 어그부츠 눈에 젖을까 이 고무부츠를 하나씩 사서 신고, 비닐봉지에 담아 집으로 가져간다고. 내년 겨울쯤 되면 장안의 여성들에게 두루 유행이 번지지 않을까 기대해 본다. 뭐 크록스도, 처음엔 이상했잖아?

사는 김에 신발가게 맞은편 옷가게에서 꽃무늬 작렬하는 몸빼도 하나 샀다. 이건 좀 비싸서 만원. 옷가게 아줌마 말씀이, 예전엔 할머니들이나 신었는데 요즘은 중학생들이 많이 사 간단다. 텔레비전에 연예인들이 엠티 프로 하면서 입고 나오니까, 애들도 공부할 때 입는다고 사 간단다. 솜이 덧대어져 있어서 왕 따시다. 앞에 주머니가 달려 있어 동전 넣기도 좋다. 다음은 착용샷.








'취미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뚝섬 벼룩시장-올림푸스 펜 2만5천원에 득템  (4) 2011.05.23
북극 지도 가방 득템  (2) 2011.04.13
명절 득템  (3) 2011.02.22
정말 심각한 기후변화  (0) 2011.02.20
심각한 기후변화  (1) 2011.02.20
체게바라 이런 모습 처음이야  (1) 2010.11.21

Posted by orca3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갈매 2011.02.25 15: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하하하하!!

    저 털신은. 옛날에 미수다 보는데, 동구권 출신의 외국인이, 자기네 나라 가져가면 완전 대히트할거라고.눈와도 미끄러지지않고 따뜻해서 좋다고..
    마저 크록스가 요즘 저렇게도 나오잖아. 코리안 크록스로 이참에... ㅋㅋ

    몸빼 잘 어울림.
    나도 가끔 명절에 할머니네 내려가면, 꽃무늬 덧버선 신고 일한다우. 먼지많고 추운 시골집에서 화려한 꽃무늬 덧버선이 안성맞춤!

  2. 형수는 웬수 2011.06.28 0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 설때 시골로 내려온 형수님을 위해서 어머니가 한 켤레 장만했었죠. 성묘갈때 발 차갑지 말라고요. 묘소가 야산이라서 가는길이 좀 궂기도 했고요.
    근데 우리 형수 이런 촌스러운 것을 어떻게 신냐며 팽개쳐두고 또각또각 하이힐을 신고 갔더랩니다. 그러고는 춥다고 또 난리. 촌스러우면 그냥 싸가서 안신으면 그만이지 못신겠다고 난리를 질것은 뭐람..
    속에서 뭔가가 꾸르르하고 솟아오르는데 명절음식을 많이 먹어서인지 뭐라 말하기가 어렵더군요.
    외국에서 시집온 신부거나 어디 못배운 여자라면 또 그러려니 하겠는데 이건 그것도 아니니 시골이라 무시하는 건가하는 생각도 들고. 그것말고도 여러가지로 눈에 밟히는 일이 많았습니다. 저걸보니 또 그 생각이 나네요. 득템했다고 좋아하시는 분도 계시니 참 어떤 의미로는 부럽습니다.

  3. eken a90 2012.05.29 16: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게시물이매우유익한것입니다.몇가지지식을얻을
    전에는모를니다.정말감사합니다.